법률뉴스 - 로앤비
검색결과열기
이전페이지 이전페이지
스크랩메모하기 인쇄이메일보내기
검색
'사유지 통과 하수도 27㎞'…서울시 내년부터 공유지로 이설
출처 연합뉴스      등록일 2017.03.20

서울시가 내년부터 사유지 밑에 묻힌 공공하수도를 국·공유지로 이설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서울시는 '사유지 통과 공공하수도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정비방안' 용역 결과에 따라 이런 내용의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용역에 따르면 서울 시내 사유지 통과 공공하수관로는 총 1천308곳, 약 27㎞에 달한다. 이 중 하수관 이설이 가능한 곳은 540곳, 약 10㎞ 구간으로 조사됐다.

시는 내년부터 약 50억원의 예산을 매년 편성해 10년 동안 540곳에 묻힌 하수관을 국·공유지로 옮길 계획이다.

도시개발사업이 예정된 385곳(약 8㎞)은 재개발·재건축 등과 연계해 정비하고, 지형·대체 공공부지 부재 등으로 이설이 당장 불가능한 339곳(약 7㎞)은 장기 계획을 세워 옮길 방침이다.

사유지에 매설된 공공하수관은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하려는 개인의 재산권 행사를 제한한다는 민원과 소송의 원인이 돼 왔다.

또 하수관 파손, 누수 등 문제가 발생했을 때 시가 유지·관리하기 어려워 도로함몰 등 안전사고 우려도 있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개인의 재산권 회복에 기여하고 하수도 시설물 관리를 쉽게 하는 일석이조 사업"이라며 "토지주의 동의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하수관 살펴보는 관계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페이지 이전페이지
검색결과 연합뉴스 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