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결과 열기
판례(0) 현행법령(0) 학회논문(0) 법조인명록(0) 법률서식(0) 규정(0) 리포트(0) 법률뉴스(0)
판례디렉토리(0) 연혁법령(0) 판례연구(0) 법률사무소(0) 법원서식(0) 결정(0) 최신법령해설(0) 칼럼(0)
천자평석(0) 포커스법령(0) 법률잡지(0) 법조동향(0) 종합서식(0) 질의응답(0) 사례해설(0) 법학계소식(0)
해외판례(0) 최신제개정(0) 실무논문(0)   해설계약서식(0) 서식(0) 매뉴얼(0) 고시로스쿨(0)
판례속보(0) 입법예고(0) 주석서(0)   해설송무서식(0) 보도기사(0) 세무정보(0) 엔조이로앤비(0)
뉴스속의 판결(0)   온라인주석서(0)   자동국문계약(0) 기타(0)    
    E-Book(0)   자동영문계약(0)      
    사법정책연구총서(0)          
    법률용어(0)          
최근 주요검색어
민법
상법
형법
근로기준법
개인정보보호법
2018학년도 법학적성시험 9천400명 몰려…역대 두 번째
출처 | 연합뉴스      등록일 | 2017.09.19

[연합뉴스 자료사진]

취업난에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시험인 법학적성시험(LEET) 응시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와 종로학원하늘교육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치러진 2018학년도 법학적성시험 응시자는 1교시 언어이해영역 기준 9천400명이었다.

첫 법학적성시험인 2009학년도 시험(9천693명 응시)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응시자였다. 2017학년도(8천105명 응시)보다는 약 16% 증가했다.

2018학년도 전국 로스쿨 선발 인원은 총 2천명인 점을 고려하면 평균 경쟁률은 4.7대 1에 달할 전망이다.

올해 응시자 가운데 남성은 57.5%(5천407명), 여성이 42.5%(3천993명)였다.

연령대별로는 '26세 이상 28세 이하'가 30.4%(2천862명)로 가장 많았고 '23세 이상 25세 이하'가 24.4%(2천295명), '29세 이상 31세 이하'가 18.5%(1천736명)로 뒤를 이었다.

출신 계열을 보면 법학계열 출신이 27.6%(2천597명)로 최다였고 이어 상경 19.6%(1천846명), 사회 17.4%(1천636명), 인문 16.1%(1천512명), 공학 6.6%(625명), 사범 3.2%(303명), 자연계열 3.0%(285명) 순이었다.

법학계열 응시자 비율은 2017학년도에 견줘 5.4%포인트 줄어든 반면 상경과 사회, 인문계열 비율은 각각 1.4%포인트와 1.3%포인트, 1.0% 포인트 올랐다.

특히 상경·사회·인문계열 출신 응시생은 올해 처음으로 전체 응시생의 절반을 넘어섰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취업난에 따른 대학 졸업(예정)자들의 전문직 선호 현상으로 법조인이 되는 유일한 통로인 법학적성시험 응시가 늘어난 것 같다"면서 "법조인을 꿈꾸는 상위권 고등학생들이 로스쿨을 생각하며 대입 때는 성적에 맞춰 인기가 많은 경영·사회과학·인문대 등에 진학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